로고

지난해 생산·소비·투자 모두 늘어 4년 만에 ‘트리플 증가’

산업생산 11년만에 최대폭 4.8% 증가…소비 5.5%↑·투자 9.0%↑
12월은 생산 1.8%↑·소비 2.0%↑…“경기 회복세 강화 총력”

운영자 | 기사입력 2022/01/30 [09:35]

지난해 생산·소비·투자 모두 늘어 4년 만에 ‘트리플 증가’

산업생산 11년만에 최대폭 4.8% 증가…소비 5.5%↑·투자 9.0%↑
12월은 생산 1.8%↑·소비 2.0%↑…“경기 회복세 강화 총력”

운영자 | 입력 : 2022/01/30 [09:35]

지난해 산업생산과 소비, 투자가 1년 전보다 모두 늘어나 4년 만에 ‘트리플 증가’를 기록했다.

 

또 산업활동동향 대부분의 주요지표가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보이며 코로나19 위기 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1년 12월 및 연간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해 전산업 생산지수(원지수, 농림어업 제외)는 112.5(2015년=100)로 1년 전보다 4.8% 증가했다. 2010년 이후 11년 만에 최대폭 증가다.

 

광공업 생산은 6.9%, 소매판매는 5.5% 늘었다.

 

또한 서비스업 생산은 4.3% 늘어 2007년 이후 14년 만에, 설비투자는 9.0% 늘어 2017년 이후 4년 만에 최대폭 증가를 기록했다.

 

제조업 생산도 7.1% 증가하며 호조를 이끌었다. 반도체(29.7%)와 의료정밀광학(18.8%) 등이 뒷받침했고, 자동차(4.6%) 생산도 늘었다.

 

숙박·음식점(1.4%)과 예술·스포츠·여가(6.9%), 도소매(4.0%) 등 대면 서비스업 생산이 반등했고, 금융·보험(8.5%), 운수·창고(6.5%) 등도 늘었다.

 

이와 함께 소매판매액 지수(불변지수)도 119.1(2015년=100)로 5.5% 늘어 2010년(6.7%) 이후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의복 등 준내구재(12.4%), 차량연료 등 비내구재(3.1%), 가전제품 등 내구재(5.1%)에서 모두 늘었다.

 

  ©



한편 지난해 12월 전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8% 증가했다.

 

제조업(4.8%)을 비롯한 광공업 생산이 4.3% 늘어 전산업생산 증가를 이끌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0.4% 줄고 소매판매액지수는 2.0% 늘었으며 설비투자는 0.4% 줄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1로 0.7p 상승했지만,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2로 0.2p 하락해 7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 주요국 통화정책 전환 가속화 등으로 향후 지표흐름의 불확실성은 이어지고 있다”면서 “방역상황 안정에 만전을 기하면서 경기회복세 강화 및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정책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